영국에서 드디어 개봉한 기생충! 현지인들 반응을 들어보았다 (스포일러 많음) Parasite Film Reviews *Spoiler alert*


What will people in Britain think about the film “Parasite”? *WARNING: THERE ARE MANY SPOILERS Finally, the film “Parasite” is released in the UK
I’ve been waiting for so long However, I saw not many people have booked tickets yet… So I invited my friends to the cinema Are you looking forwards to it? Very much! I’m gonna cry Cry? I watched the trailer… I don’t think it’s something that you cry about…
Angry about, probably Seems like it’s gonna take my heart Here we go Is it just us? I think it might be… It’s a great film! It is, it is It’s just… not everybody is open minded Probably Actually this was my second time to watch it. The first time I found it very funny, this time, I found it very sad It’s unusual for me to stay awake after nine o’clock, but I watched all of it.
It’s so gripping At first, I thought he bought the house But then his father came out and I thought he would’ve had a bigger beard He would’ve looked a lot older Ah yeah, that’s right. Exactly. He still looks young Yeah, he still looks young But his father went out of the basement, no? No I think it was like a fantasy… like a dream… But that’s the point, you can’t buy that house by earning money, you know… Yes… It’s not possible Was it a famous architect who built that house in Korea? I don’t know – I don’t know whether it’s a fact or..
I don’t think it would be It’s very nice though Yeah, it is a nice house, isn’t it?
Everyone wants to live there There’s one region all sort of rich people live together It’s a very secure… like a secret place for them I think it’s like that in Cape Town as well Where? Cape Town, really Yeah, it’s a quite common story, isn’t it?
It’s just not a Korean thing Hello, you alright? Yes Survived? Cried? It was really good, I liked it Couldn’t speak… Can’t speak… Right, shall we go for a drink? After the cinema,
we went to a local pub to discuss the film
with a pint I was so enraged By the discrepancy, by the gap between… between one type of life style and the other type of life style which is completely oblivious to the previous Which.. which part are you from? haha Which part am I from? Well, in the middle I thought that there is a middle everywhere but there isn’t everywhere Well, there is. but I think the film didn’t focus on the middle There is a guy called “Min” in the middle Min is a kind of middle, but he just appears in.. for.. about 5 minutes or something Yeah, so it’s not important for the director. I think He brought the stone! What’s the meaning of the stone? Like a Pandora’s box Released all the bad motives inside people You can tell he (the son) had a lot of burden for carrying his family Even when he printed the fake certificate, he was like, “this is only a copy, I’ll have the real one next year.” I feel like he felt a lot of burden
to carry his family So the stone represented that burden
it’s like this stone represented what he felt was his family which is quite heavy for him So when he said it keeps falling, you know when they were sleeping in the thing after they lost their house He was like, oh, it keeps falling somehow I felt like it was kind of like him saying that… Even when they lost their house, he asks his dad,
“so what’s the plan now? what’s the plan now?” Because he was always worried about what he had to do for their family So I felt like… in the end, you could tell he was gonna use the stone to kill the guy downstairs It was his way of helping their family to overcome another burden? Interesting, because I thought it means a kind of desire everyone has You know, like.. want to be in a high position, want to have a good job, want to live somewhere nice but I guess that can be a burden as well.
If you don’t have desires, you wouldn’t struggle… I guess that’s… in the film, He keeps saying “Do you have a plan?” “The plan” is like a desire and the burden, and all sorts of things, I guess Yes, the father says “there is no plan. The best plan is no plan” You’re making me think you know like the
fact that he carries all this burden but in the end, almost at the end, he was carried by a teenager So how light was he – you know
I don’t know it just make me think about it At the end of the movie, he puts it in the river
The stone.. and he realises that I think it’s to do with the fact that
his dad killed, I don’t know the name, the rich father Park, yeah I think that made him realised that
what he was trying to achieve was his family reach the same social level, status as the other family But I think he realised that doesn’t equate to happiness? So he got rid of the stone and in a way he also got rid of his burden Because what they were trying to achieve
by being more wealthy by being more upper class his sister got killed in a way
and all the drama happened I think he realised that doesn’t matter they are happy where they are He still wanted the house He didn’t want to be rich, but he just wanted to get his father back I study a lot of urban planning and making cities and stuff I know Korea because we had a case study in Seoul so what is doing is, there’s a whole
theory on it
like in every major city Basically, the rich people come in and
those who have less and less money they get squeezed out to the sides And that’s how they end up living in those… uhm.. you know Shitholes? Yeah, the right word! haha Yeah, so we studied about Seoul
Because it’s very small but there are so many millions of people living That’s why there are more and more high-rise buildings But then those who can’t afford to live in Seoul They live so far away and they need to commute to work It kind of links to that as well I felt Because you know… there were living very shitty life And then even struggle to get the jobs,
there’s no money… It’s like everyone is living far away,
spending their life commuting Living away, just so that the central bubble of the richer people can live well and function as well It’s a bit disgusting. Is it just me?
This movie makes me so angry Did any of you feel sympathy for the rich family as well though? At the end, they lose their husband, and the house as well I think they were quite nice. Nothing wrong with them They are smooth. They are ironed Nothing was wrong with them.
They weren’t evil and they were not unkind They just happened to be what they are The rich people were not that bad I know far worse than that They were quite nice to the people they employed They were polite, they were nice Yeah, they were polite to the servants as well Yeah, I think that was one of the points the film made, wasn’t it? The rich people are actually quite nice Because they didn’t have to struggle as much as the poor family That’s what the mother said, yeah It was so funny, “they are nice because they are rich.” “I would be even nicer if I was rich!” She was naive, the lady was naive Did you say “naive”? Naive, yeah, yeah, yeah If you’re sheltered you are naive
If you don’t live in a basement house Being able to pay the rent,
it doesn’t mean you become naive necessarily You got more chances to (…) naive You can be rich and very unpleasant Then I wouldn’t feel sorry for them The poor people looked er… the young people looked quite educated Yeah, educated He knew to falsify the degree from the same university… I don’t think that is easy to do it if you aren’t an expert That’s interesting point, actually What was that thing that he tried to enter the university four times? What was it? Which guy? The son? Yeah I think he wanted to go to the good uni? He wanted to go to the university which was decently prepared, I suppose That was what the friend said …that’s been qualified somehow… Even though he didn’t get to go to the university, it’s very difficult to get… Maybe he didn’t have money or something Maybe he didn’t have enough tuition fees Yeah, it’s possible, isn’t it Maybe he didn’t pass because he was working and doing all sort of things at the same time as study He invented the name of the Illinois state university Illinois? Illinois state university, I’ve never heard It may be existed but I’ve never heard I’ll have to research, I don’t know about that… She liked the sound of “Illinois” She is less qualified than… There are two moments Two completely different parts of me The part that… just wanted some entertainment and light heartedness The part where they were coming, the family to get the whole family in it was so surreal that they didn’t think about the consequences on themselves and on the rich family especially on the people that they were just
pushing out that ruthlessness was completely covered by the irony and the humour of it I thought that was really smart You actually enjoyed it without thinking how horrifying that was on people who lost their jobs So that was very clever and the other one is when the guy is
kissing but that’s a completely different… favourite… It’s a very dark one When the guy goes upstairs and he’s kissing the daughter She is very very perceptive She’s asking “Are you thinking about something else?” But again, she has that naivety She doesn’t understand
how dark the moment is I mean, if you looked at him he was a corpse,
you could notice something is really off And he said “do you think I fit here?” and then he said I’m gonna take care of it all and then when he went downstairs I really liked… I think… that actor…
that moment of acting was just fantastic I just felt so much emotion in that moment That is gonna be the turning point
There was gonna be no return after that I liked the last bit, actually When he hug his father and when he got the house And the father came out Yeah, that fantasy moment I like that. I want to stay there Because the father comes out eventually in the end I just hated that he had to be in there for so
long I was feeling suffocated even thinking about it… too much! One of them is… at the end…
When the father is trying to get the car keys under the guy who’s been living downstairs, living in the basement,
and he turns him around and he does that, like he smells and the father of the two that are living there look at him that makes him remind of
all the moments that he did the same with him even though it’s completely different
because he obviously smelled him But that was a trigger for him Yeah, this guy doesn’t give a shit about any
of us
We’re all the same to him that was one of my favourite And the other one was,
it’s only because of the analogy I’ve made with the rock The guy that lived in the bunker was hittin…
I don’t know his name, Kim?
the son with the rock You thought he’d killed him
come on, everyone is like, yeah he killed him because I felt like, cause for me like,
the stone represented like the burden he had for his family so he just grabbed it and he just smashed it like haha, you’re just literally trying to achieve something
that doesn’t mean anything You know, I could just grab this
and I could kill you what you are trying to achieve is meaningless
it’s not going to make you more happy I felt like Bong, Jun, Ho
I felt like he did that on purpose to show that but I don’t know
if that’s my own analogy of the stone but that’s what I thought he meant by the stone It is quite ambiguous but that’s definitely ironic that he almost died by his own stone, you know? I think all the characters were good and bad at the same time good and bad same time Yes, maybe some were worse than the others but I can’t say anyone was totally bad or totally good Some people tried to survive and eventually they did the extreme things They talk about cockroaches, quite a lot When you turn the light on, they just scatter away How similar were the family? Looking like the cockroaches for so long
you know? Even when they were running away and they were going to the house, keeping going under and under… That was gross! Uh… These people all live in the UK but are originally from Italy, Portugal, Bhutan, Romania and Russia But judging by everyone’s strong reactions, I guess everywhere has similar problems.

, , , , , , , , , , , ,

Post navigation

100 thoughts on “영국에서 드디어 개봉한 기생충! 현지인들 반응을 들어보았다 (스포일러 많음) Parasite Film Reviews *Spoiler alert*

  1. 외국의 이런 자유분방한 토의문화가 부럽다..

    술집에서 토론을 한다는 자체가 한국에서는 보기힘든 장면인데..

    내 주변에는 무슨 주제든 같이 토론할 만한 친구나 지인이 없다는게 슬프다

  2. 외국의 이런 자유분방한 토의문화가 부럽다..

    술집에서 토론을 한다는 자체가 뭔가 한국에서는 보기힘든 장면인데..

    내 주변에는 무슨 주제든 같이 토론할 만한 친구나 지인이 없다는게 슬프다

  3. 이영상보는데, 사람들의 생각은 제각각이란게 느껴진다. 그래서 봉준호는 100첩반상을 차려놓구, 이중에 분명 니들입맛에 맞는 반찬도있을거야 하는것같다

  4. 영화의 결과는 공존공영이지 상류층은 냄새와선으로 영화의 중류층은 하루살이같은 삶이고 지하실 부부의 남편분 삶은 차라리 교도소를 가지 어떻게 그런 환경에 사는지 대단하지만 반지하 사기단 가족이 오기전에는 나름 부부가 행복했는데 반지하 가족이 와서부터 소통과 화합없이 욕심 때문에 네 사람이 죽는걸로 끝나네요. 빈부격차없이 공존공영합시다.ㅠㅠㅠ

  5. 저 또한 처음 봤을때 이거 머지 하고 그냥 보고 아카데미 보고 다시 보니 웃고프고 슬퍼고프고 아련하고프고 그냥 긴 여운 … 이거머지?… 지구 자화상 …ㅠㅠ 난 어디쯤 일까?(반지하 ㅠㅠ)

  6. 그동안 다른 많은 리뷰들을 봤지만, 유난히 공감되고 재미도 있고 수준도 높은 토론이네요. 잘 봤습니다.

  7. 한국의 높은 교육열을 안다면 더 쉽게 이해했을거 같아요 대부분 사람들이 고등교육을 받았음에도 일자리가 없는거죠

  8. 정말 생각들이 비슷하군요.
    14:49 남자분 얘기에 공감이 많이 되요. 개인의 선악이 문제가 아니라, 구조가 그러하다는 이야기.

  9. 수석을 모으던 아버지한테 물어봤었죠.
    그 돌맹이가 뭐길래 애지중지하냐고
    아버지가 말씀하시더라고요.
    "돌맹이가 중요한게 아니야. 이 돌이 내게로 온게 중요한거야."

    전 그냥 그 수석처럼 기우네 가족은 그냥 돌맹이같은 존재지만
    다송이네 가족에 굴러들어온 수석처럼 느껴졌어요.
    저만의 생각이겠죠? 근데 전 수석에 그렇게 큰 의미 두고싶지 않더라고요.
    뭔가 상징적이라고 말하니까 괜히 분석하라고 트릭걸어논거같아서

  10. 사실 기생충 외국인반응이란 영상들보며 황당함을 많이느꼈는데 좋은 토론을 드디어봐서 다행입니다ㅎㅎ 틀린정보들이 꽤있긴했지만 문화를모르니 어느정도 당연하고요

  11. 대다수 사람들은 본인이 중산층이라 믿고 제3자의 입장에서 지켜봤을거에요. 그러다 박사장이 기택의 쾌쾌한 냄새를 지하철 냄새로 비유할 때 대중교통을 타고 다니는 내 모습을 생각하며 본인이 중산층이라는 믿음이 산산히 깨져버리고 부자 아니면 가난한 자라는 이분법적인 관점에 휘말려 들어가게 되더라고요. 그리고 기택이 느끼는 모멸감에 감정이입되면서 씁쓸함이 몰려오더라고요…

  12. 이 영상 보고 너무 좋았어요♡ 저도 저 자리에 끼여 함께 이야기 나누고픈 기분이…>,,<

  13. 각자의 상상력이 또 다른 상상의 장을 펼치는 것같네요 …봉 감독도 흥미롭게 볼듯합니다 .

  14. 자본주의란 구조를 비판하는 거지요. 자본주의라는 욕망기계 속에서 살아가는 인간 군상들에 대한 연민과 조롱이 담겨 있습니다. 서로가 서로를 착취하며 기생충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구조! 그 안엔 선인도 악인도 없고 그저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이 있을 뿐이라는 감독의 관점이 드러나 보입니다.

    영화에서 주인은 누구이고 노예는 누구인가? ( 버트란트 러셀의 주인과 노예의 변증법 참고) 박사장 가족도 남의 노동력에 기생해 살아간다는 관점에서 보면 그들도 주인이 아닌 그저 자본주의가 낳은 노예이자 기생충일 뿐입니다.

  15. 나이,성별 관계없이ㆍㆍㆍ영화를 보고 나서
    그 영화썰을 풀어내며 함께하는 모습이 넘
    즐겁고 재밌네요,나도 그러고싶지만 우린
    보통 그럽니다 와~재밌다 그 장면 어땠지,
    웃겼지!등 몇마디하고 배고프다 밥 먹으러가
    자~~기생충 아닌 식충이들이지만 이것이 즐겁고도 아쉽습니다^^.

  16. 제가 생각하는 영화의 메세지는 문제를 던져 주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희망을 주기보다 극도의 절망감을 안겨 줌으로써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고 충격을 주고 자각하게 만들죠. 기택의 가족은 아무리 발버둥을 치고 애를 쓰지만 결국에는 그 자리에서 조금도 벗어나지 못했죠. 오히려 나빠졌다면 나빠졌을까. 그리고 이 어둡고 외면하고 싶은 주제를 때론 밝게 흥미진진하게 표현함으로써 많은 사람들이 자기들도 모르는 사이에 인지하게 만들고 있죠.

  17. 대단 평론가들이시네요
    얘기 듣고 나니 나름대로의
    평이 일리가 있어요
    대단합니다
    오히려 한국인이 한국영화를
    보고 느낀 감정보다 더 대단해서 놀랍니다

  18. 영국인들 영화 평론 상당히 흥미롭네요.
    각자의 생각이지만 그 모두가 다 그럴듯한 해석..
    재밌게 잘 봤어용

  19. 돌은 견고함이죠 도저히 아무것도 가진것 없이는 부술수 없는 것이죠
    거기다가 아름답기까지한…

  20. 이어폰 착용하고 말하는 동양인이 영상 게시자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몇몇 주제에 대해 다른 사람들과 대화할 때 되도록이면 자신의 관점과 의견을
    말하는 것은 삼가하는게 좋겠다는 생각이드네요.(주제넘은 말이지만 꼭 지적하고 싶음)
    영화속 돌의 의미라든가 부자라서 순박하다거나 하는 말을 한다는 자체는
    너무 사실과 멀어지는 관점들이고 이해 부족이라고 봅니다.
    이런 모습이 반복되면 오히려 자신의 이미지를 헤치게 되고 무시당하게 되니까요.

  21. 처음 영상을 보았는데 너무 좋아서 채널등록하고 갑니다. 저도 여러분들과 함께 옆자리에 앉아 영화감상을 나눈 느낌이에요! 🙂

  22. 신기한 건 중산층 이상 백인들의 감상평엔 박 사장네가 착하단 거, 조여정은 순진하단 거, 이들은 나쁜 짓을 하나도 하지 않았다는 건데
    국내 댓글들을 잘 보면 박 사장네는 엄청 사치스럽고 박 사장 자체는 시민들을 깔보고 조여정은 순진한 게 아니고 무식한 데다 말 그대로 자기 서민 생활을 탈피하고자 엄청 쫌생이에 사치스럽고. 그렇게 평가한다는 거. 다양한 각국 리뷰 영상을 감상하면서 내릴 수 있던 결론… 이런 면에서는 역시 봉준호 감독 말대로 '기생충'의 본 의도는 정말 한국인밖에 느낄 수 없는 게 맞는 듯. 그 눈빛, 사사로운 말투나 행동거지, 짜파구리에 소고기를 듬성듬성 썰어넣는 장면 등 한국인 아니면 뉘앙스를 캐치해내기 힘들죠…

  23. 이들 외국인들이 Pasadite 영화를 이렇게 잘 이해하는 것으로 보아 이 사람들도 지적 수준이 매우 높아 보이는 군요.

  24. 기생충 내용은 사회주의 운동인데 세계가 열광하다니 ㅎ 재미있게 보긴했지만 끔찍한 영화

  25. https://youtu.be/0gkG7ts0CQU

    기생충에 보이는 저택, 반지하집 모두 다 세트로 만들어 촬영하였으며 촬영끝나고 모두 철거

  26. 집은 수영장에 지은게에요. 못사는 사람들 동네도 수영장에 지었고요. 감독님이 인터뷰에서 말씀하시지요.^^;

  27. 지상과 지하에 살고있는 사람들을 대조적으로 보여주고있었는데 ~ 반지하밑에 지하2층에 살고있는 사람들이 있었다는거 ~ 과연 이 세상엔 지하 몇층까지 사람이 살고있는걸까??

  28. 토크쇼에서 봉준호감독에게 "많은 사람들이 돌의 의미에 대해 궁금해 하는데 무슨 의미를 담고있냐"라고 물어봤을때 봉준호 감독이 대답했죠 "그냥 돌이다"

  29. 햐 대화수준이 장난이 아니에요.
    안경 쓴 젊은 친구, 대단하네요. 영화를 심미적으로 꾀뚫어보네요.
    저도 돌이 의미하는걸 많이 생각해 봤는데, 거기에 메타포가 있다고 생각이 들더라고요.
    영화의 맨처음 등장한 씬이 바로 돌이죠. 가난한 집에 갑자기 돌이 들어왔어요. 그 돌은 그냥 돌이 아니라 부자들이 여유로운 표정으로 닦고 또 닦는 애지중지하는 부를 상징하겠죠. 수석의 개념이라면요. 그 돌을 그 반지하 가족은 직감적으로 그것이 부를 의미하는 것을 알아채고 직감적으로 끌어안죠. 영상의 대화속 안경쓴 청년이 말했듯이 짐이 되는줄 모르고 말이죠.
    그 돌은 계속 등장하죠. 큰아들이 지하실에 쫓겨 올라와서 맞아죽을 뻔한 것도 돌이었죠. 그걸 끌어앉고 들아갔는데 말이죠. 결국 그는 그 돌을 자연으로 돌려보내고(대화하신 것처럼 짐과 욕망을 함께 내려놓은 것이겠죠.) 아버지를 그리게 그려요. 부를 꿈꿨는데 가난할 때보다 다 비참한 상황이 되니, 부자들도 애지중지 하던 수석도 다 필요없다고 내려놓은게 아닐까 싶어요.
    예전에, 아는 형이 “늑대와 춤을” 영화를 보고 와서는 영화보다 더 길게 2시간 반 동안 얘기해주는데 그 얘기가 더 영화보다 재미있더라구요.
    지금 이 영상에 등장하는 분들이 그렇네요. 고맙습니다.

  30. 다른 문화권 사람들이 어떻게 느끼는지 알 수있어서 좋아요.
    그냥 "좋아"로 안 끝나고,
    토론 해 주셔서 감사해요~

  31. 한국사람들은 거의 무의식적으로 '수석'이 의미하는 바를 알 수 잇습니다. 그러나 '기생충'에 대한 외국인들의 리뷰를 보면 '수석'의 의미에 대해 혼란스러워 하는 것같습니다. '수석'은 다이아몬드처럼 부자들에 대한 지위상징(status symbol)를 나타냅니다. 수석은 부자친구로부터 수석을 받으면서 잠재되어 있던 '부자가 되고싶다는 욕망'을 촉발하는 장치로 사용된 것같습니다. 그리고 수석은 강가에 하잖은 수많은 평범한 돌 중 중 의미가 부여된 돌-신분상승한 돌-이라 이해하면 좀 더 풍부하게 작품을 해석할 수 있을 듯합니다. 그리고 부잣집 남자의 직업이 IT기업 사장으로 설정한 것도 주목해야 할 것같습니다. '세계화'라는 탐욕스런 자본주의의 광풍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시대에, 기택과 동익(IT사장, 지하철 냄새의 특징을 안다는 것은 젊을 때의 사회신분 표현)은 한국의 평범한 가정출신이지만 성실하게 일을 한 기택은 사업의 실패로 반지하로 내려가고, 동익은 고상하게 시류를 활용하고, 탈법과 불법을 통해 돈을 벌어 높은 곳의 대저택으로 올라갑니다(넥슨의 김정주같은 이미지).
    저의 이런 기본 설정을 통해서도 각 인물들의 선악과 계층사다리 이동에 대한 다양한 해석, 기우가 수석을 강가에 내려놓는 행위에 대한 여러 가지 해석 등이 가능하리라 생각됩니다.

  32. 좀더 토론하다 보면, 영화의 구조적인 부분까지 이야기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박사장네로 대표되는 부유층은 빈곤층의 삶이 어떠한지 전혀 모르죠. 박사장은 죽을 때까지 자신이 왜 죽는지조차 모르고 죽게되고요.
    그러면서 빈곤층끼리 죽고 죽이는 처절한 삶이 있죠. 빈곤층이 부유층과 싸우는 것이 아니…
    우리 사회도 대부분 부유층은 빈곤층끼리 갈등을 조장하고 서로 싸우게 하는 경우가 많죠.

  33. ㅋ 재밌는 반응.

    본 직후의 반응을 솔직하게 쏱아 내니 그 자체로 흥미 롭네요.

    착한사람도 그렇다고 나쁜자도 없었네요 그러고 보니

  34. 맞네.. 기우가 대학에 네번 떨어졌으니 가족에 대한 책임감과 미안한마음이 있었겠다 ㅜㅜ

  35. 이분들 기생충 한번 보고 토론하는 거 같지 않아요 굉장히 분석 적이고 꿰뚫어 보는 토론 대단합니다

  36. 이 영화가 굉장한게 5번보는동안 생각이 자꾸 확장된다는거.
    한국 평점 7.8을 믿을수 없다.
    분면 15세이상이라 그렇다본다

  37. 네 .. 마지막에 돌로 맞아 죽을뻔한건, 자신의 헛된 욕망에 자신이 해를 입는 다는걸  감독이 은유적으로 보여준 장면 맞는거 같아요. 그리고, 그 부잣집은 진짜 집 아니고, 세트라고 하네요. 실제로 그렇게 유리를 크게 하면, 열효율이 떨어져서 안좋다고 합니다. 영상 정말 재밌게 잘봤습니다.

  38. 유럽의 지성은 동양인들보다 기본적인 지적유산이 높습니다 이유는 헬레니즘헤브라이즘의정신이 유전자처럼박혀 흘러왔으니까 그리고 그들의 두정신은 합리적미래지향적입니다 동양철학은 넘어렵고 꿈꾸는듯한 허세 광잉강요가 현실과 동떨어지게하고 특히 주입식이 큰단점!반면 서양은 소크라테스 대화 성경복음서의 주님과 제자들간의 격이없는 대화!Why What 의논리적인 질문들이 호기심을 자극 그들의 철학을 발전시키며 삶속으로 깊이침투하여 상상럭과 통찰의깊이가다르기때문에 동양의정신이 미개하게 보여지기도합니다 동양의 유교 성리학들은 형식에치우쳐 실용적이지못해 조선후기 멸망의씨를 뿌렸죠 이수광의실학이 서양철학을수용하였는데 성공했다면 대한민국은 이미 세계 선진국의최고가될지도모르죠 한류가 세계정신을 지배하고있듯이ㅡㅡㅡ

  39. 진짜 바퀴벌레는 정확한 의도를 관객에게 잘 전달함과 동시에 역겨웠죠. 네발로 기어가는 최우식과 주인이 오니 싹 다 들어가는..
    다들 평론가들보다 나은데요?ㅋㅋㅋ

  40. 내게 가장 쇼킹한 장면은 조여정이 텐트를 일본전함으로 보고 학익진으로 한산도대첩 이순신장군 알죠? 이건 도저히 상상조차 안된다. 한국인의 민족의식이 이정도일줄이야…

  41. 이렇게 외국인들과 영화후 분석하고 대화나누는 컨텐츠 참 신선하고 같이 영화공유도 되고 좋네요~~!

  42. 모임에서 대화할려면 이런 깊이가 있어야
    오래앉아서 풍성한 시간을 가질텐데
    전부다 자기 좀 아는 지식으로 잘난체 하던지
    깊은 주제에 관심없어서 뉴스에 넘쳐나는 스포츠연예나 간단한 사회 이슈가지고 짧게 감정적으로 말하고 치우는거 보면
    이런 여유있는 분위기에 저런 깊은 대화가 부럽네요

  43. 내가 궁금해하고 공감했던 부분들을 평론가들의 분석보다도 더 예리하게 짚어주는 토론이네요. 각국의 멋진 인재들인 듯^^

  44. 돌이 뭘 의미할까 궁금했는데 해석 들으니 맞는 것 같네요. 상징적이네요.
    짐 욕망과 비슷한 의미지만 부를 상징하는 것일 수도 있겠네요. 재물이 들어오는 수석이라고 하고 기우 몸에 달라붙는 것이 부에 대한 욕망을 나타내 살인을 계획한 것이고요.

  45. ㅎㅎㅎㅎ 멘트가 이 해 가 좀 부 족 해 돌 멩 이 는 부 적 같 은 거 야 행 운 부 ㅈ 갖 다 주 는

  46. 각 나라의 사람들이 너무 흥미진진하게 토론하는 장면이었습니다.
    넘 재미있게 봤어요.
    좋은 영상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47. 수석은 민혁의 말대로 가족의 많은 재물운(돈)과 합격운(출세)을 상징함. 그런 수석을 마지막에 다시 제자리에 돌려 놓는다 = 현재 상황을 다시 제자리에 돌려 놓는다. 하지만 아빠 마저 제자리에 돌려놓기 위해서는 집을 살수밖에 없는 변수가 존재(희망.) 수석이 돈과 출세를 상징한다고 민혁을 통해 영화 초반부에 찝어줬으니 그런 수석을 이용해 지금 상황을 바꿔보려는 욕망의 도구 의미도 맞는거 같구요. 기우 입장에서 백수인 아빠를 대신해 향후 실질적 가장 역할을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자 부담스러운 마음인 '짐'이라는 해석 또한 맞는 거 같습니다.(마지막에 돈과 출세를 위한 짐을 내려놓는다.) 결국 두분 예기가 서로 보는 관점에서의 차이일 뿐 맞는 해석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기우가 그 집을 사게 되는 날이 온다면 힘들겠지만 매우 공정하고 합법적인 방법으로 출세를 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을 거 같습니다. 과거의 실수를 또 하지 않기 위해서요.. 근데 머리가 온전한지가… 음…

  48. 6:13 이 친구는 도시계획을 엉터리로 배운 듯…서울에서도 최상층 부자들은 중앙이 아니라 외곽이나 서울 바로 밖에 살고 있음. 그리고 서울 밖에서 서울로 통근하는 사람들이 다 서울에서 퇴출된게 아니라 서울의 과밀을 줄이려는 수도권 육성 정책에 따른 결과인거고…..미국은 이런 현상이 더 심해서 부자들은 대부분 대도시 밖에 살면서 대도시로 출퇴근을 하고 영국도 최상위층 부자들은 도심의 중앙이 아니라 도심외곽이나 밖에 살고 있는데……이 친구는 도대체 어디서 뭘 배운건지?

  49. 9:07 에서 빈자로 나오는 반지하사람들이 빈자들과는 달리 교육을 받은 사람인것 같다는 언급이 있었는데요… 2월 24일 동아일보 오피니언 컬럼에서 말하듯이, 기생충에서는 '부자'와 '빈자'로 단순히 구분한 것이 아니고, 엄밀하게 말하면, '부자'와 '중산층에서 몰락한 사람들' 로 구분되어 있다라는 표현이 적절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벙커안에 있던 부부도, 사업이 망해 몰락한 중산층이었듯이…. 나중에 나올, 미국 드라마에서는 그들의 몰락 과정도 나오지 않을까요….

  50. 저런 대화를 이끌어낼 수 있었던 것도 대단하지만, 연령이나 출신, 성별에 관계없이 모두 함께 즐겁게 대화에 참여하는 모습들이 더더욱 대단해 보여요. 좋은 영상 감사합니다.

  51. 수석은 우리나라에선 부자들이 주로 하는 취미로 생각되죠. 하루 벌어 먹고 살기 바쁜 사람들은 냇가에 흔하게 굴러다니는 돌덩이를 왜 집에 장식하는지 이해를 못해요. 그 별것 아닌 돌덩이에 의미와 가치를 부여하는 건 부자들만이 가진 권력이거든요. 흔한 돌덩이도 내가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귀해진다는 것이죠. 그래서 기우는 수석을 들고 나오는 거죠. 부잣집을 경험해본 기우의 입장에서 폭우로 엉망이 된 집에서 그나마 가장 가치 있어 보이는 게 바로 수석이었던 것. 하지만 냇가에 버린 순간 수석은 흔한 돌덩이가 되어버리고 기우는 그게 바로 자신이라는 걸 깨닫는 게 아닐까 합니다. 부잣집에 갖다 놓을때는 그 집의 일원이 된 것 같아 보이지만, 결국 수석은 흔해빠진 돌덩이라는 사실을 깨닫는 거죠.

  52. 기생충을 보면서 "봉준호 감독은 정말 잔인할 정도로 냉소적인 사람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포일러이지만…
    후반에 가서 계층간의 경계(선)를 무너뜨리지만 결국 계층의 붕괴는 지하와 반지하 사이에서만 일어나죠…
    그걸 보면서 어쩌면 극도의 현실 주의자, 극도로 냉소적인 이면을 가진 사람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물론 전 기생충 관람 후에 오는 그 불편함, 찝찝함을 아주 아주 사랑합니다만…

  53. 일리노이 주립대는 실제 있는 학교인데 그 안에 기정이가 나온 학과? 는 없다고 봤어요 ㅋㅋ 기생충 보고나서 여러가지 해석이나 봉준호 감독 인터뷰 등으로 알게 된 내용들도 많은데 이 영상에 나오신 분들은 영화를 방금 보고 나오신 분들인데도 이해도가 진짜 높으신 것 같아요 ㅋㅋ 피드에 떠서 보게 되었는데 십오분 순삭이네요 ㅋㅋ 잘봤습니다~~

  54. 수석의 의미는 감독의도는 평범한 돌인데..사람이 그 의미를부여하고 가치를 결정하는데…알고보면 그냥 돌일뿐이다.
    그냥돌에 자신의 행운과희망이 이루어지길 바래는건데..영화후반부엔 그냥 기우의 머리를 치는 도구로 전락햇고
    그걸 나중에 깨달은 기우는 그돌이 있던 원래 자리에 가져다 놓습니다..짐으로 표현한것도 의미잇네요.

  55. 부자도 가난 한 사람도 나쁜 사람들이 아니죠. 그런데 왜 어쩌다 누구는 부자인 거고 누구는 가난하고, 종국에는 그런 끔찍한 일이 일어 났는가.

  56. 돈이없어서 대학 못들어간건 아닐꺼에요, 저소득 계층은 국가 장학금이 많으니깐요
    그리고 일리노이 주립대는 미국 주립대중 탑이고
    공대가 유명하죠

  57. 지나가려다 흥미로워서 보기 시작했는데 끝까지 시간 가는줄 모르고 보게 되네요. 영화 보지는 않았지만 기생충을 여저기서 얘기하는 사람들이 하도 많아서 대강 줄거리는 아는데 일반인들의 평이 새삼 날카롭고 흥미롭습니다. 우리는 이런 문화 거의 접하기 어려운데 저들의 비평수준은 내공이 상당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노련하거나 능수능란한건 아닌데 영화를 본 후의 토론이 군더더기가 전혀 없이 미끄러지듯 스쳐 지나갑니다. 암튼 이런 토론문화 완전 신선한 충격였습니다.

  58. 일리노이 주립대는 존재하는 대학교입니다.
    그럼 왜 일리노이 주립대일까요?
    그건 학교의 심볼 문양이 '인디언'이 들어갑니다.

  59. 굳이 시네필이 아니어도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 사이에 이런 디스커션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분위기가 너무 보기 좋습니다. 제가 보면서 가장 섬짓했던 장면은 문광이 충숙에게 '비슷한 처지에 있는데 도와달라'고 했을 때 충숙이 '어딜 우리가 같은 처지냐'라는 식으로 거절한 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정말 잠깐 상위 계층의 것을 그것도 기생해서 맛본 것 뿐인데도 같은 계층에 있는 사람들에게 '우리는 너희와 급이 다르다'라고 선을 그어버리고 마는 사람의 비틀린 계층 심리를 노골적으로 그려냈어요. 그 심리가 온갖 비극의 재료 위에 떨어진 불씨가 되어 서로 도와도 시원찮을 사람들 사이에 아귀다툼을 불러오고 순식간에 대사태로 번졌다고 할까요. 다른 각도에서 보면, 좁은 자리를 두고 제로섬의 경쟁을 해야 하는 하위 계층 사이에는 충숙-문광과 같은 갈등이 필연적일 수밖에 없다는 봉감독님의 통찰이 스토리를 이렇게 만든 것도 같네요.

  60. 영화에 대해 좀더 깊이 있게 다가갈 수 있었어요.
    무언가 공유하며 깊고 넓은 성찰로 나아가게 하는 존재들을 만난다면 그 자체가 축복이겠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61. 집은 영화를 위한 세트였고 영화찍고 없애버렸죠ㅎ 그나저나 궁금한게 제가 미국에서 영화볼때 한국사람은 안 웃는 장면에서 웃음이 터지는 걸 봤는데 영국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어떤장면이냐면 거의 마지막에 지하실 남자가 꼬치에 찔려 죽었는데 그 꼬치에 붙은 고기를 개가 와서 먹는 장면이였어요. 약간 호러적인 장면이였는데 그장면에서 터지더군요. 좀비같은 호러 영화가 많은 곳이라 그런가….신기했습니다.

  62. 이 영화에는 포스터에서 다리가 누구인지 모르듯이 명확한 해석이 존재하는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영국 현지인들이 해석하는 부분들도 그런점에서 공감도 가고 토론자체가 흥미롭고 수준높은 이야기들이라 재밌게 봤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